전문지·기고

농업인 건강안전과 관련된 전문지·기고문을 모아 제공합니다.

폭염과 온열질환 안전관리(농축산기계신문_농업인안전365 시리즈 24)
2021-09-23조회수 : 24
[농업인안전365](24)폭염과 온열질환 안전관리_농축산기계신문.pdf 파일다운로드

[농업인안전365] 폭염과 온열질환 안전관리


"낮12시~오후5시 작업 중단해야"

시간단위 10~15분 휴식, 20분 간격 수분섭취

열사병·일사병 의심되면 신속히 119 신고해야


◆여름철 폭염과 온열질환

폭염으로 인한 피해는 도시보다 농촌지역이 더 취약하다. 농업인들은 야외 활동이 많고, 특히 비닐하우스 등의 고온다습한 환경에 노출되기 쉽고, 고령농업인 및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무더위에 취약하므로 더운 날씨에 주의가 요구된다.

온열질환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고, 심하면 의식을 잃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무더위 대비한 농작업 안전수칙

여름철 안전한 농작업을 위해 꼭 기억해야 수칙은 물 자주 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충분한 휴식이다. 시간당 10~15분씩 휴식시간을 짧게, 자주 가지는 게 좋고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20분 간격으로 시원한 물도 자주 섭취해 준다.

폭염기간에는 술이나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커피)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몸에 이상을 느끼면 그 즉시 그늘이 있는 시원한 장소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바람이 잘 통하는 옷을 입고, 외출시 햇볕을 차단하기 위한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고, 옷으로 가려지지 않은 모든 피부 면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2시간마다 덧발라주면 효과적이다. 그리고 혼자 작업하기보다는 2인 1조로 움직이는 게 안전하다.


◆온열질환자 발생시 응급상황 대처

폭염에 의한 온열질환이 의심된다면 응급상황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온열질환자가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119에 즉시 신고하고, 환자를 그늘이 있는 시원한 장소로 옮긴 후, 옷을 헐렁하게 해준다. 목, 겨드랑이 등을 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거나, 생수병 등을 대어 환자의 몸을 식혀야 한다. 환자에게 수분보충이 도움이 되나 의식이 없는 환자에게 억지로 마시도록 하면 위험하므로 의식이 명료할 때만 물, 이온 음료를 마시게 한다. 고령자, 만성질환자, 홀로 사는 노인 등 고혈압 혹은 신장병으로 투약 중인 분들은 병력카드를 주머니에 가지고 다니면 좋다.



출처 :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원문주소 : www.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316




이전글 농기계 안전사고 사례와 예방방안(농축산기계신문_농업인안전365 시리즈 25)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