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의 건강한 삶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듭니다.
농업인의 건강한 삶이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듭니다.
안전한 농작업이 여러분의 건강과 생명을 지킵니다.
건강한 농업인, 안전한 농작업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기본 입니다.
나라의 건강을 지키는 농업인 늘 행복하면 좋겠습니다.

뉴스클리핑

뉴스클리핑 더보기

  • 영농철 농작업 안전에 주의해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은 6월, 농촌 들녘에서는 보리 수확과 모내기가 한창이다. 또 매실, 양파, 감자 등의 농작물 수확으로 농민들은 추수 시기와 더불어 일년 중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농민들이 분주한 만큼 농기계 이용도 많은 시기이다. 농작업에 필수인 경운기·트랙터 등의 농기계는 영농의 편의성과 생산성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농기계 안전사고 증가라는 부작용도 끊이질 않고 있다. 요즘처럼 바쁜 시기, 농가들은 농작업 안전사고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농기계 사고는 자칫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농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농촌진흥청에서 지난달 발표한 '2021 농업인 업무상 손상 조사결과'에 따르면 농작업 관련 사고로 고령, 남성, 넘어짐 손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이상 휴업이 필요한 업무상 손상 발생률은 2.4%로 2019년 2.7%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 2.8%, 여성 1.9%로 남성이 높았고, 나이별로는 50세 미만 1.3%, 50대 1.8%, 60대 2.7%, 70세 이상 2.9%로 고령일수록 높아졌다. 발생 상황을 살펴보면 넘어짐이 26.4%로 가장 높았고, 무리한 동작 등의 신체 반응 손상 17.1%, 추락사고 15.9%, 충돌·접촉 사고 15.3% 순으로 나타났다. (중략) 국제노동기구는 농업을 광업, 건설업과 함께 3대 위험산업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농민의 업무상 사고 발생률이 타 직업군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농업 현장 특성상 언제나 각종 안전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6월, 그 어느 시기보다 마음이 바쁜 우리 농민들은 하루해가 짧게 느껴질 수 있다. 농사일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시기이지만,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주의를 기울여 우리 농민들이 사고 없이 안전한 영농철을 보냈으면 한다. 원문 : www.jjan.kr/article/20220612580312 저작권자ⓒ전북일보(정재호 농협중앙회 전북본부장)

활동소식

활동소식 더보기

  • 농약방제보호장비 세트 사용교육 및 설치 현장기술지원 ○ 일   시 : 2022. 6. 7.(월) ~ 6. 8.(화) ○ 장   소 : 남원시농업기술센터(전남 남원시 이백면 이백로 390) ○ 대   상 : 실증 5농가(노지 작목) ○ 주요내용   - (교육) 농약 안전사용, 보호구 착용법 및 관리방법   - (설치) 농약방제보호구 세트, 보호구 보관함   - (조사) 개인보호구 착용실태 및 요구사항 등